토요상설공연 ‘야단법석 신명날제’ 등 다양한 행사 열려

2019년도에 서산 해미읍성 일원에서 개최됐던 충청병마절도사 퍼레이드 행사 모습.(사진제공=서산시청)
2019년도에 서산 해미읍성 일원에서 개최됐던 충청병마절도사 퍼레이드 행사 모습.(사진제공=서산시청)

조선시대 충청병영성이었던 충남 서산 해미읍성에서 ‘이순신 군관이 맞이하는 충청병마절도사 부임 행렬 퍼레이드’와 축하 공연이 오는 24일 열린다.

22일 서산시에 따르면 이번 행사는 당시 해미읍성에서 10개월간 근무했던 이순신 군관의 스토리를 병마절도사 부임 행렬 퍼레이드와 영접 퍼포먼스로 풀어낸 축제형 콘텐츠이다.

해미읍성역사보존회가 주최하고 소리짓발전소가 주관하며, 올해 충청병마절도사 행렬단으로는 해미면민, 20전투비행단, 지역 예술단체 등 총 200여 명이 참여해 퍼레이드를 진행한다.

특히, 오는 10월 7일부터 3일간 개최되는 축성 600주년을 기념하는 제19회 서산해미읍성 축제를 앞두고 3년 만에 열리는 행사로 의미가 크다.

충청병마절도사 행렬단은 해미면 행정복지센터에서 오후 1시에 출발해 해미시장을 거쳐 해미읍성 진남문에 도착하면 이순신 군관 마중단이 예를 갖추어 병마절도사 행렬단을 맞이하는 영접 퍼포먼스와 사자놀이, 기접놀이, 풍물 등 축하 공연이 펼쳐진다.

퍼레이드가 끝난 후 토요상설공연 ‘야단법석 신명날제’가 읍성 내 잔디밭에서 2시 30분부터 진행되며 줄타기 공연을 비롯해 인간문화재 박선웅 선생의 내포제 시조창, 가야금 병창, 태평무, 해미 농악 등 다양한 공연이 펼쳐질 예정이다.

특히 이번 줄타기 공연에는 남사당패 바우덕이의 명성을 잇는 여성 어름산이(줄꾼) 박지나 씨가 참여해 관광객들에게 색다른 볼거리를 선보일 것으로 기대된다.

김영중 문화시설사업소장은 “그동안 코로나19로 인해 토요상설공연과 행사 등을 축소 운영하였으나 앞으로는 서산 해미읍성을 찾는 관광객들에게 마음의 휴식과 즐거움을 주기 위해 좋은 프로그램을 많이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에이티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