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방위사업청-서구청 ‘방위사업청 대전 이전 업무협약’ 체결
내년 상반기 일부 부서 이전… 2027년까지 정부청사 유휴부지에 신청사 신축 이전 완료

15일 대전시청 대회의실에서 방위사업청, 서구청과 방위사업청 대전 이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 (사진 왼쪽부터)엄동환 방위사업청장, 이장우 대전시장, 서철모 서구청장이 업무협약서를 들어보이고 있다.(사진제공=이장우 대전시장 페이스북 캡쳐)
15일 대전시청 대회의실에서 방위사업청, 서구청과 방위사업청 대전 이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 (사진 왼쪽부터)엄동환 방위사업청장, 이장우 대전시장, 서철모 서구청장이 업무협약서를 들어보이고 있다.(사진제공=이장우 대전시장 페이스북 캡쳐)

방위사업청 대전 이전이 본격 추진된다.

대전시는 15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방위사업청, 서구청과 방위사업청 대전 이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이장우 대전시장, 엄동환 방위사업청장, 서철모 서구청장이 자리를 함께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대전시는 방위사업청의 신속한 이전을 위한 신청사 건립, 1차 이전 등의 업무협조와 이주 직원의 안정적인 정착을 적극  지원하기로 했다.

방위사업청은 2023년 상반기에 지휘부를 포함한 일부 부서가 서구로 이전하고, 정부대전청사 유휴부지에 청사를 신축해 2027년까지 전체 부서가 이전을 완료하기로 했다. 

또 서구청은 대전시와 함께 방위사업청의 대전 이전을 위한 입주, 직원 거주 공간 정보 및 신청사 건립 관련 인·허가 등 행정적 지원과 이주 직원들의 안정적인 정착을 지원하기로 했다.

이외에도 협약기관들은 협약서에 규정한 협력 분야를 효과적으로 수행하기 위해 실무협의회를 구성해 운영하기로 했다.

방위사업청 대전 이전은 안산산업단지에 조성하는 방산클러스터 조성사업에 시너지 효과를 창출해 대전시가 국방산업 경쟁력을 갖춘 도시로 도약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15일 대전시청 대회의실에서 방위사업청, 서구청과 방위사업청 대전 이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 (사진 왼쪽부터)엄동환 방위사업청장, 이장우 대전시장, 서철모 서구청장이 업무협약서에 사인을 하고 있다.(사진제공=이장우 대전시장 페이스북 캡쳐)
15일 대전시청 대회의실에서 방위사업청, 서구청과 방위사업청 대전 이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 (사진 왼쪽부터)엄동환 방위사업청장, 이장우 대전시장, 서철모 서구청장이 업무협약서에 사인을 하고 있다.(사진제공=이장우 대전시장 페이스북 캡쳐)

이장우 대전시장은 “안정적인 생활 터전을 뒤로하고 대전 이전을 결정한 방위사업청 직원들에게 대전시민을 대표해서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방위사업청이 성공적으로 대전에 안착할 수 있도록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 시장은 “방위사업청이 중심이 되어 국방과학연구소, 국방신뢰성센터, 지역 방산기업들과 함께 대전을 명실상부한 대한민국 국방산업의 핵심도시로 만들어 나가자”고 당부했다. 

2006년에 개청된 방위사업청은 3본부, 107과 조직에 1600여 명이 근무하고 있으며,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과제로 확정돼 대전 이전을 결정하고 지난 8월 31일 대전 이전 공공기관으로 지정고시됐다.

한편 이장우 시장은 이날 업무협약식 직후 자신의 쇼셜미디어(SNS)에 이같은 소식을 알렸다.

이 시장은  “방위사업청 대전 이전 오늘로서 확정이다. 대전시청에서 방위사업청장, 서구청장과 함께 방위사업청 이전 업무협약을 진행했다”며 “방위사업청 이전에 큰 도움을 주신 윤석열 대통령과 엄동환 방위사업청장에 감사드린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대전에 옮겨올 1400명 직원분들이 주거, 교육등에 걱정하지 않도록 확실하게 준비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에이티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